Connecting the dots

societo.egloos.com

포토로그



<희극지왕> 이런저런 감상평


어쩌다보니 영화를 매일 한 편씩 보고 있다.(한 2주 정도?)
장르는 매우 편중되어 있지만...
오늘은 아주 오랜만에 보는 주성치 영화.
반박자 빠른 개그코드는 여전하다...ㅋㅋㅋ
근데 옛날만큼 재밌게 보지는 못하겠다.
드라마에 몰입이 되질 않아.
전에는 웃기면 웃기는대로, 울리면 울리는대로, 감독 입장에서는 참 착한 관객이었는데.
내가 많이 건조해진 것 같다.
건조하다 못해 버석버석 갈라지는 느낌.
내 상태가 그렇다 보니 건조한 영화가 맘에 든다.
옛날에는 로맨틱 코미디도 무지 좋아했었는데(브리짓 존스의 일기 같은거)
요새 보게 되면 몇분 안 돼서 금방 질릴 듯 하다.
기분 좀 풀려고 봤다가, 그냥 시간만 흘러가 버린 건가... 이런 느낌.
지금도 뭐 비슷하네...

박하사탕을 한 번 더 볼까...